‘비긴어게인’ 노홍철, ‘음알못’이어도 괜찮아…분위기 메이커 나야 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긴어게인' 노홍철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노홍철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에서 노홍철이 ‘내조 끝판왕’으로 거듭났다.

25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음악여행기 ‘비긴어게인’은 국내 최고의 뮤지션 이소라-유희열-윤도현과 ‘음알못’이지만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하는 동행 노홍철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첫 행선지 아일랜드로 떠난 노홍철은 현지에서 뮤지션들을 든든하게 받쳐주는 내조왕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후문. 부지런히 아침부터 일어나 식사를 준비하는 것은 물론, 온갖 궂은일을 도맡아 했다. 이외에도 귀여운 장난기로 현지에서 내내 누나와 형의 ‘분위기메이커’로 거듭났다.

특히 이소라에게는 맞춤형 특급 내조를 선보이며 단짝으로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여행 내내 이소라와 팔짱을 끼고 다니며 의외의 ‘케미’를 뽐냈다. 안 어울릴 것 같던 두 사람은 패션, 음악에 대한 관심사부터 식성까지 비슷해 폭풍 수다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노홍철은 4명의 ‘비긴어게인’ 일행 중 유일한 ‘음알못’이지만 남다른 감수성으로 ‘윤-소-열’ 뮤지션과 함께했다. 그는 세 사람의 연습을 지켜보며 “나 이렇게 앉아서 귀 호강해도 되냐”며 행복한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티저 영상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노홍철의 활약과 그를 감동시킨 ‘윤-소-열’ 뮤지션의 귀 호강 라이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