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송옥숙, 이것이 마나님 스타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송옥숙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송옥숙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송옥숙의 패션 감각이 눈길을 끌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정환(류수영)의 엄마이자 철없고 질투 많은 부잣집 마나님 오복녀 역을 맡은 송옥숙의 과감한 스타일링이 여자 시청자들의 지지와 관심을 받고 있다.

송옥숙은 화려한 컬러의 모피 다양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원피스, 수트 등 력셔리 일상 룩 뿐 아니라 심플하고 편리한 홈 웨어룩까지. 과감한 귀걸이, 목걸이, 반지등 악세서리를 매치해 매회 눈에 띄는 패션 감각을 과시, 력셔리 사모님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렇게 송옥숙은 극중 건물주인 동시에 외적으로 굉장히 신경쓰는 억척 아줌마 오복녀 역할에 맡는 디데일한 스타일링으로 패션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

송옥숙의 소속사 관계자는 “송옥숙의 패션은 제품 문의가 쇄도할 만큼 여성 시청자들의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송옥숙은 이번 캐릭터를 위해 실제 그의 개인 소장 아이템을 착용할 만큼 작품에 풍성함을 더하기 위한 스타일링에 노력하고 있다.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드리고 끝까지 재미있게 시청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