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효종 피소사건 조사착수.. “필요에 따라 관련자 소환도 가능”

무소속 국회의원 강용석이 개그맨 최효종을 국회의원 집단 모욕죄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고소 사건을 맡은 서울남부지검의 지휘에 따라 영등포경찰서가 수사를 진행한다. 필요여부에 따라서 관련자 소환 등도 가능할 예정이다. 이에 KBS 법무팀 관계자는 에 “아직까지는 법률적으로 대응은 검토 하고 있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강용석의원은 개그맨 최효종이 출연하는 KBS ‘사마귀 유치원 – 국회의원이 되는 법’에서 “집권여당 수뇌부와 친해져서 집권여당의 공천을 받아 여당 텃밭에서 출마하면 돼요”라는 대사가 국회의원에 대한 집단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며 최효종을 고소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