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장혁진, 동하에 살해 당해…지창욱 오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트너’ 장혁진이 동하의 두 번째 희생자였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방계장(장혁진)이 정현수(동하)의 칼에 맞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계장은 사건을 추적하던 중 고찬호 사진 속 인물의 소재를 파악하게 됐다. 곧바로 노지욱(지창욱)에게 위치와 장소를 알렸고, 거기로 향한다고 했다.

노지욱도 방계장을 따라 가려고 했지만, 은봉희가 위험에 빠지며 차를 돌려 은봉희에게 다시 향했다.

하지만 사건은 그 때 벌어졌다. 방계장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집안에 있던 사람은 죽어있었던 것.

그러자 정현수(동하)는 방심하고 있던 방계장을 공격해 죽음을 당했고, 뒤늦게 현장에 온 노지욱은 죽은 방계장을 보고 오열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