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측 “하명희 신작 ‘사랑의 온도’ 제안 받고 검토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서현진,팬사인회

/사진=이승현 기자

서현진이 하명희 작가의 신작을 제안 받고 검토중이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15일 텐아시아에 “서현진이 ‘사랑의 온도’ 제안 받고 현재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랑의 온도’는 하명희 작가의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다. 온라인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작가 지망생 제인과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착한 스프라는 대화명의 남자, 그리고 다양한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다.

서현진이 제안 받은 역할은 극중 드라마작가 지망생이다.

이처럼 서현진이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만나 새로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엽기적인 그녀’ 후속작 ‘조작’에 이어 편성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