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연쇄살인 현장 확인 ‘충격의 폭풍오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폭풍 오열을 터트렸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측은 15일 정현수(동하)가 살인을 저지른 현장을 찾은 노지욱(지창욱)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지욱은 눈물로 범벅이 된 채, 쓰러져 있는 누군가를 향해 오열을 터트리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소정하(서동원)가 죽기 전 예지했던 지욱의 모습과 똑같아 더욱 소름을 돋게 만든다. 사진 속 지욱은 어떻게 홀로 살인 사건 현장에 가게 됐는지, 그가 발견한 사람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검은 옷을 입고 어둠 속에서 감정 없는 얼굴로 서 있는 현수의 모습까지 공개돼 이 살인 사건의 범인이 그임을 짐작하게 만든다. 현수의 연쇄 살인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예측할 수 없는 그의 범행들이 예고돼 더욱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 제작진은 “지욱의 소중한 한 사람이 죽음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면서 “부모님 이후 또다시 누군가의 죽음을 목격한 지욱의 고통과 슬픔이 고스란히 담길 예정이다. 죽음을 맞이한 이는 누구일지, 지욱, 봉희, 현수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오늘(15일)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오늘(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