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대박 열애 조짐에 ‘흥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대박 ‘열애’의 조짐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09회에서는 남자친구 없는 외로움을 극복하려는 박나래의 하루가 공개된다.

박나래가 내면에 잠들어있던 ‘박보살’을 소환해 자신의 연애운을 스스로로 점쳐본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가 한혜진의 열애 소식을 접하고 연애세포가 꿈틀거렸고, 새로운 짝을 만나기 위해 ‘러시안 집시 카드’로 자신의 앞날을 예측해본 것이다.

이와 함께 박나래가 경건한 자세로 러시안 집시 카드를 보고 있는 스틸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다. 스틸 속 그는 카드를 보기 전 눈을 감고 간절하게 연애의 기운을 끌어들이고 있다. 카드를 확인한 그는 “연예인 만나나 보다!”라며 입을 막고 놀라고 있는데, 이후 더욱 깜짝 놀랄 결과가 연이어 나왔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알고 보니 박나래는 학창시절 ‘박보살’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학교에서 러시안 집시 카드를 잘 보기로 소문난 유명인사였다. 이에 그가 본 연애운이 맞을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모델 송해나가 박나래에게 조민호 등 미남 모델들과의 소개팅을 제안했다는 후문이어서 그에게도 봄이 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