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측 “아시아·미주·오세아니아에 선판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가 첫 방송이 되기 전부터 해외에 선판매됐다.

오는 16일 첫 방송되내일(16일) 첫 방송을 앞둔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가 아시아, 미주, 오세아니아에서 선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아시아 국가 중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몽골을 비롯해 미주지역에선 북미, 중남미 그리고 오세아니아 지역에 선판매된 것. 이에 따라 ‘품위있는 그녀’를 아시아, 미주, 오세아니아 지역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벌써부터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 감사하다. 최고의 여배우 김희선과 김선아의 케미와 드라마의 미스터리한 사건들, 유쾌함이 어우러져 ‘품위있는 그녀’만의 매력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품위있는 그녀’는 강남 재벌가 며느리 우아진(김희선)의 완벽한 삶을 동경한 박복자(김선아)가 욕망을 품고 우아진의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의 간병인으로 들어오면서 펼쳐지는 휴먼 시크 코미디다. 오는 16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