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외계인이냐고? 혼란스러운 상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공승연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연출 민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공승연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연출 민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써클’ 공승연이 자신이 정체에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김강우·여진구·공승연·이기광 그리고 민진기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공승연은 ‘써클’에서 한정연 역을 연기 중이다. 과거 외계인 별과 미래의 해커 등 다양한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이날 공승연은 “정연이가 별이었다는 증거는 나오는데, 정말 많이 혼란스럽다. 이걸 믿어야 하나 안 믿어야 하나 한다”면서 “눈에 보이는 증거가 있는데 와 닿지가 않는다. 정말 외계인이라면 주변 친구들이 늙어가는 걸 보면서 느끼지 않을까한다. 똑같이 다치고 아프고 다 느낀다. 너무나도 혼란스럽다”고 덧붙였다.

‘써클’은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 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