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화려한 캐스팅? 더 기대되는 처절한 울림(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정민,김수안,소지섭,이정현,송중기,류승완,감독,군함도,제작보고회

배우 황정민, 김수안, 소지섭, 이정현, 송중기, 류승완 감독이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배우들은 작품의 의미에 대해 힘을 줘 말했다. 화려한 볼거리보다 처절한 울림이 더욱 기대되는 ‘군함도’다.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진행됐다. 극의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을 비롯, 황정민·소지섭·송중기·이정현·김수안이 참석해 극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역사적 사실에 ‘탈출’이라는 상상력을 가미했다. 류승완 감독은 “‘베테랑’ 전에 기획했던 작품이다. 군함도의 항공사진 한 장으로 시작이 됐다. 그 안에 있었던 사람들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라고 소개했다.

앞서 극은 황정민·소지섭·송중기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배우들은 “소재가 주는 압박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극을 대하는 진중한 태도를 드러냈다. 송중기는 “‘무한도전’을 통해 군함도에 대해 알고 있던 게 전부다. 그런 사실을 몰랐던 것에 대해 부끄러웠다. 상업영화이니 화려함을 보여줘야 하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 전에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공부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또 배우들은 탈출을 시도하는 처절한 조선인을 완벽하게 연기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감행했다. 특히 이정현은 36.5kg까지 감량한 것이 밝혀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정현은 “평소에 43kg 정도인데, 마른 몸에서 살을 빼려니 힘이 들긴 했다. 그래도 황정민 선배, 소지섭 씨, 송중기 씨 모두 다이어트를 했다. 내가 안 뺄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송중기는 “야식 시간이 되면 감독님이 은근히 눈치를 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류승완 감독은 배우들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배우들 덕분에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촬영이 진행되면서 이들이 실제로 징용자가 된 것 같았다. 내 디렉션 없이도 알아서 잘 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연배우들뿐 아니라 모든 조단역 배우들도 얼굴이 잘 보이지도 않는 데도 불구하고 열연을 해줬다”라며 감사함을 덧붙였다.

배우들은 류승완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소지섭은 “시나리오를 보기도 전에 류승완 감독님이 연출을 한다는 얘기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고 송중기는 “감독님 이하 최고의 스태프들을 만난 게 내게 가장 값진 경험”이라고 칭찬했다. 류승완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춘 황정민은 “이제 그만 해야지”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다가도 실제 역사에 대해 얘기할 땐 진중했다. 송중기는 “배우로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류승완 감독은 “촬영을 하며 힘든 일이 많았지만, 감히 힘들다고 말할 수 없었다. 실제로 군함도에 징집됐던 조선인들이 있는데 우리가 힘들다고 하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일제강점기 시대의 군함도를 배경으로 하기에 공개 이후 한일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에 대해 류승완 감독은 “난 일본 영화도 좋아하고 음식도 좋아한다. 일본인 친구도 있다. 한일관계가 잘 풀리길 바라는 사람이다. 하지만 짚을 건 짚고, 해결할 건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과 일본은 갑을관계가 아니다. 무엇보다 우리 영화는 민족주의나 감성팔이에 의존한 작품이 아니다. 본질적으로 인간과 전쟁에 대한 얘기”라고 자부했다.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가 알아야 할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말이 필요 없는 배우들이 열연을 펼쳤다. ‘군함도’는 오는 7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