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김수안 “공유 아빠는 잘 생겨…황정민 아빠는 성격이 좋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수안,군함도,제작보고회

배우 김수안이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아역배우 김수안이 아빠 역의 황정민에 대해 말했다.

김수안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진행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김수안은 지난해 ‘부산행’에서 공유의 딸로, 이번 ‘군함도’에서는 황정민의 딸로 열연을 펼쳤다.

이에 대해 김수안은 “공유 아빠는 잘 생겼고, 황정민 아빠는 성격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수안은 “황정민 아빠가 진짜 아빠처럼 편하게 대해줬다. 연기랑 노래랑 춤을 모두 다 잘 하신다. 아빠만 따르면 되겠다고 생각해서잘 따르게 됐다”라고 회상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7월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