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황찬성의 존재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7일의 왕비' 황찬성 / 사진제공=KBS2

‘7일의 왕비’ 황찬성 / 사진제공=KBS2

‘7일의 왕비’ 황찬성이 등장부터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연출 이정섭, 극본 최진영) 5화에서 황찬성은 어른이 된 서노로 분해 모습을 드러냈다.

서노는 극중 죽은 줄로만 알았던 진성대군(연우진)을 보필해 한양으로 돌아왔다. 무사이자 벗으로 진성대군의 곁을 지킨 서노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진중함으로 남자다운 매력을 풍겼다.

이를 위해 황찬성은 전작인 JTBC 드라마 ‘욱씨남정기’에서 보여준 코믹 연기의 흔적을 지우고, 무게감 있는 무사로 완벽 변신했다. 처음 도전하는 사극임에도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이날 서노는 신채경(박민영)을 견제하는 윤명혜(고보결) 앞에서 “낭자의 보살핌만으로 형님이 살아난 건 아닐 겁니다. 더 깊고 간절한 마음이 있었을 겁니다”라고 말하며 진성대군과 신채경의 조력자 역할을 할 것임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황찬성이 맡은 서노는 5년의 세월을 뛰어넘은 ‘7일의 왕비’에서 매우 중요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 사극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