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고보결, 확실한 존재감 드러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7일의 왕비' 고보결

‘7일의 왕비’ 고보결

배우 고보결이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고보결이 KBS2 ‘7일의 왕비’에 첫 출연했다. 극 중 고보결은 조선 최고의 상단을 이끄는 행수이자, 연우진의 조력자 윤명혜 역을 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7일의 왕비’ 5회에서는 명혜(고보결 분)가 이역(연우진)을 구해낸 과거들이 속속들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명혜가 이융(이동건)에 쫓겨 죽어가는 이역을 살려낸 장본인이었던 것.

이후에도 명혜는 이역을 보살피는 것은 물론 그가 복수를 꿈꾸는데 있어 절대적 조력자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조정의 정보통이자 자순대비(도지원)와 이역을 이어주는 징검다리가 되기도 했다.

첫 등장부터 고보결은 강단 있고 똑 부러진 명혜 캐릭터를 보여줬다. 고보결은 단호한 눈빛과 상황이나 감정에 쉽사리 흔들리지 않는 명혜의 감정을 완벽히 표현했다. 또한 인물 간의 팽팽한 긴장감을 제공하며 스토리 전개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