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윤도현, ‘록 바보’로 변신한 사연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

/사진=JTBC ‘비긴어게인’

윤도현이 ‘록 밖에 모르는 바보’다운 순수한 허당 매력을 뽐낸다.

오는 25일 첫 방송될 JTBC 음악여행기 ‘비긴어게인’은 국내 최고의 뮤지션 이소라-유희열-윤도현과 ‘음알못’이지만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하는 동행 노홍철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첫 행선지는 버스커들의 성지이자 많은 음악 여행의 배경이 된 아일랜드다.

윤도현은 출국 전부터 “(내가) 주인공을 맡았던 뮤지컬 ‘원스’의 배경이 아일랜드”라며 첫 버스킹 장소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이어 스스로를 ‘도전의 아이콘’이라고 소개하며 이소라와 유희열이 망설일 때마다 “내가 먼저 할게”를 외치는 등 ‘고유 도현’을 자처했다.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기타와 노래 연습을 멈추지 않았던 윤도현은 ‘비긴어게인’의 모범생으로 등극했다.

하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과는 달리 평소에는 엉뚱하고 실수 만발인 모습으로 ‘록 바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유희열은 “음악 할 땐 멋진 로커인데, 바보다, Rock바보”라며 동갑내기 윤도현을 놀리는데 재미를 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로지 음악, 직진 밖에 모르는 ‘록바보’ 윤도현의 리얼 버스킹 스토리는 25일 오후 10시40분에 첫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