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긴데 애틋해”…’7일의 왕비’ 박민영의 하드캐리 시작됐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민영이 ‘7일의 왕비’에서 사랑스러움과 애틋한 순애보로 채경 홀릭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박민영(신채경 역)은 첫사랑의 그리움을 품고 사는 애틋함과 털털하고 러블리한 걸크러시를 뽐내며 상반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민영은 어린 시절 죽었다고 알고 있는 연우진(이역 역)의 제사를 지내며 슬픔에 잠겼다. 극 중 첫사랑을 잊지 못해 결혼까지 마다하는 그녀의 삶은 그를 향한 그리움의 깊이를 엿볼 수 있는 대목. 이에 절을 하며 참지 못하고 흘린 눈물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리게 했다.

이후 신분을 숨긴 채 나타난 연우진과 마주한 박민영은 그를 알아보는 듯 했으나 이내 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제삿밥을 나눠주던 그녀는 “귀신이라도 좋으니까 한 번 찾아와주면 안 되나?”라고 말하며 사랑하는 이를 볼 수 없는 가슴 아픈 상황에 공감하게 만들었다.

반면 박민영은 시집가기 싫어서 얼굴에 그렸던 주근깨를 쓱쓱 지우는가 하면 흥분하면 버럭 튀어나오는 차진 사투리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투리가 익숙하지 않아서 고민이 많았다고 밝힌 바 있는 그녀는 어색함 없는 발랄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귀여움까지 더하고 있는 상황.

뿐만 아니라 귀신으로 나타나도 좋으니 보고 싶은 첫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하던 박민영은 연우진을 찾아가 서슴없는 돌직구 멘트를 날리며 당찬 고백을 이어갔다. “내가 귀신한테… 댁한테 홀렸다구요!”, “왜 계속 내 심장을 뛰게 하냐구요”라며 사랑 앞에서 누구보다도 당차고 용감한 여성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처럼 박민영은 한결같은 순수함에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더한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때문에 매 회 캐릭터에 다채로움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을 찾아올 것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박민영이 열연하는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