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정규앨범 초동 1만장 돌파…5개월 만에 3배 증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우주소녀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우주소녀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우주소녀가 첫 정규앨범 초동 판매량 1만장을 돌파하며 놀라운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7일 오후 6시 발매된 우주소녀의 첫 정규 앨범 ‘해피 모먼트(HAPPY MOMENT)’는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 취합결과 초동 판매량(발매 첫 주 음반 판매량) 총 10,300장의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결과는 지난 1월 4일 발매된 세 번째 미니앨범 ‘프롬 우주소녀(From. WJSN)’의 초동 판매량에서 약 3배가량 증가한 추세라 더욱 눈길을 끈다.

소속사측은 “우주소녀의 첫 정규앨범이 전작 대비 매우 좋은 성적을 거두어 너무나 기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팬 여러분들께 보답드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발매와 동시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우주소녀의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HAPPY(해피)’는 세계적으로 유행인 댄스홀 비트가 가미된 댄스곡으로 사랑에 빠진 소녀의 행복한 감정을 고스란히 표현하고 있다. 설레는 감정을 솔직하게 담아낸 가사는 또래 소녀들이 표현할 수 있는 예쁜 모습과 싱그러운 감성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우주소녀는 송파경찰서 위촉식을 마치고 부근에 있는 종합운동장을 찾아 3대 캠페인을 펼친후 깜짝 게릴라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잠실 운동장에서는 1천여명의 ‘구름떼’ 팬이 운집하였으며, SNS상에서 ‘우주소녀 제복 게릴라 공연’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한편 우주소녀는 첫 번째 정규앨범 ‘해피 모먼트(HAPPY MOMENT)’의 타이틀곡 ‘HAPPY (해피)’로 본격적인 방송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