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측 “멤버들 많이 놀란 상태…협박범 강경대응할 것”(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에이핑크/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에이핑크/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살해협박을 받은 에이핑크가 현재 강남경찰서와 사설경호원 보호 아래 신변확인을 받고 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15일 텐아시아에 “지난 14일 오후 8~9시경 협박범이 경찰서로 전화를 해서 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경찰은 곧바로 에이핑크 연습실과 숙소로 배치가 됐다. 사설 경호원과 함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협박범 신원파악은 안 된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이핑크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이런 일을 겪어보지 않았기 때문에 많이 놀랐다. 장난이든 아니는 살해라는 것은 장난으로 할 수 있는 말이 아니지 않나. 많이 놀란 상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협박범이 잡힌다면 강경대응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