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준혁 母, 아들 집에 또 들이닥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준혁/사진=채널A '아빠본색'

이준혁/사진=채널A ‘아빠본색’

‘아빠본색’ 이준혁의 어머니가 아들의 집을 다시 방문했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이준혁의 어머니가 아들과 며느리의 빛나는 외모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준혁의 어머니, 왕진옥 여사는 지난 방송에서 아들 집의 현관 비밀번호를 거침없이 누르고 들어오는 모습으로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이번에도 예고 없이 이준혁네 집을 방문한 어머니는 집안으로 들어오며 잔소리를 쏟아내 이준혁 부부를 당황하게 했다.

이준혁 어머니가 밝힌 이번 깜짝 방문의 목적은 아들 내외가 방송에서 화면이 잘 받도록 몸매와 피부 관리를 해주기 위한 것. 어머니는 이준혁 부부의 완벽한 외모를 위해 혹독한 트레이닝을 해주는 것은 물론, 천연 오이 팩까지 준비해와 시선을 끌었다. 특히 며느리에게 직접 오이팩을 해주는 시어머니의 행동에 스튜디오에서는 “이런 광경은 처음 본다!”며 연신 놀라워했다.

한편 어머니의 특별 관리를 빙자한 끝없는 잔소리에 지칠 대로 지친 이준혁은 독방으로 도주를 시도했고, 그런 아들에게 어머니는 급기야 내기 고스톱을 제안했다. 이준혁 어머니는 고스톱 대결에서 진다면 일언반구 없이 집으로 돌아가겠다는 것을 내기로 걸었는 고스톱 경험이 전무한 이준혁은 어머니의 잔소리에서 벗어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고스톱 대결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왕진옥 여사는 취미도 고스톱, 특기도 고스톱인 김포의 소문난 ‘타짜’였던 것. 그녀가 초짜 이준혁을 상대로 내기 고스톱을 제안한 것에는 숨겨진 꿍꿍이가 있었다고.

한편, ‘아빠본색’은 1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