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픽’ 골든차일드, 분량 전쟁 승자는 ‘예능 천재’ 장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골든차일드/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골든차일드/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신인 그룹 골든차일드(대열, Y, 재석, 장준, TAG, 승민, 재현, 지범, 동현, 주찬, 보민)의 분량 전쟁의 승자가 결정됐다.

지난 13일 Mnet과 네이버 V LIVE를 통해 동시 방송된 리얼리티 프로그램 ‘2017 울림PICK’ 3화에서는 지난주(2화)에 이어 골든차일드 멤버들의 분량 팀 대결이 진행 됐다.

이날 방송에서 보민은 고소공포증으로 번지 점프에 실패하며 눈물을 흘렸고 그런 보민을 달래주는 리더 대열의 모습이 그려졌다. 캠핑에 떠난 구구즈 팀 주찬, 재현, 지범, 동현은 바베큐 파티를 열었고 청양고추 먹기 게임으로 분량을 만들어 냈다.

특히, 가장 많은 방송 분량을 뽑아낸 ‘분량왕” 으로는 막막 브라더스에선 보민을, 아재 프린스 팀에선 고기 굽느라 고생한 재석을, 구구즈팀에선 주찬이 분량 왕으로 당첨된 것.

이중 홀로 남산타워 등산에 당첨된 바 있던 장준은 신스틸러로 등극, 킹오브킹 분량왕 MVP로 뽑히며 단독 황금 배지까지 더 수여받으며 승리의 세레모니를 펼쳤다.

또한 충남 보령으로 떠난 골든차일드의 새로운 ‘요리 울림픽’ 개최를 알리기도 했다. 분량 울림픽에서 우승을 한 멤버들을 필두로 각 팀으로 나뉘어 직접 식재료를 얻어 요리 대결을 진행하며 새로운 ‘요섹남’ 매력을 뽐낼 것을 예고했다.

골든차일드의 첫 리얼리티 ‘2017울림PICK’은 스포츠 대회인 ‘올림픽’에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가 ‘고른(PICK)’ 아이돌이라는 뜻의 합성어로 ‘아이돌력 발휘 대회’를 거치며 차세대 예능돌로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단독 리얼리티이다.

한편,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처음 도전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2017 울림PICK’은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Mnet과 네이버 V LIVE 채널을 통해 동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