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비키, 두 아이의 엄마로 ‘영재발굴단’ 출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비키/사진=SBS '영재발굴단'

비키/사진=SBS ‘영재발굴단’

비키가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영재발굴단’에 출연했다.

비키는 2000년도 한국 가요계를 뒤흔든 그룹 디바의 멤버다. 비키는 디바 활동 당시 삭발을 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특유의 솔직한 성격이 더해져 ‘센 언니’ 포스를 뿜기도 했다.

어느새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비키는 14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변함없이 솔직한 입담을 선보일 예정. 평소 ‘영재발굴단’의 열혈시청자로서 세상 모든 아이들에게 특별함이 있다고 믿는다는 비키는 매일 새벽 5시 반에 일어나 청소부터 아침상까지 차려내는 숙련된 주부의 모습도 공개한다.

한편, 비키는 ‘영재발굴단’에서 디바 활동 당시 삭발을 감행했던 이유도 밝혔다. “삭발하고서 대박 나지 않은 연예인 없다”는 사장님의 한 마디에 두 번째 앨범의 성공을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었다고. 또 자신의 두상이 디바 멤버 중 가장 예뻤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또 비키는 ‘용감한 시민’이 된 일화도 공개했다. 앞집에 사는 이웃이 술에 취한 남자와 실랑이를 벌이면서 위험한 상황으로 치달았는데, 당시 비키는 시끄러운 소리를 듣고 나갔다가 직접 현장을 목격한 것.

비키는 즉시 괴한에게 소리쳤고, 도망가는 괴한을 따라 슬리퍼를 신은 채 전력 질주했다. 발이 온통 까지는 것도 불사하고 끝까지 추격한 끝에 근처 경찰에게 체포되는 모습을 보고서야 그 자리를 떠날 수 있었다고.

‘영재발굴단’은 14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