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연우진, 로코 벗었다…’강렬한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7일의 왕비’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진이 거친 남성미를 드러내며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연우진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오늘(14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 5회에서 본격적인 등장을 앞두고 있는 연우진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 연우진은 뜨거운 사랑과 차디찬 권력이라는 두 개의 폭풍을 이끄는 ‘이역’ 역을 맡았다. 특히 지난 4회 방송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화려한 엔딩을 장식하는가 하면, 5년 전 풋풋하던 소년의 모습과는 달리, 다소 거칠고 강인한 면모로 분위기를 압도해 화제를 모았다.

무엇보다 연우진은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 ‘이혼변호사는 연애중’, ‘연애 말고 결혼’ 등 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활약을 펼친 바. 반면 ‘7일의 왕비’에서는 남성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가슴 절절한 멜로를 그려낼 예정이다. 이렇듯 전에 없던 색다른 모습으로 연기 변신에 나설 연우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연우진은 무사 복장을 한 채 도성 곳곳을 거닐고 있다. 여기에 덥수룩하게 자라난 수염, 사연이 있는 듯한 눈빛, 복잡 미묘한 표정 등 예사롭지 않은 비주얼이 눈길을 끌고 있는 것. 또한 죽은 줄로만 알았던 이역이 멀쩡한 모습으로 살아 돌아올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도 함께 자아내고 있다.

앞서 연우진은 ‘중종’이라는 인물이 갖고 있는 역사적 사실에 입각한 연기를 준비하기 위해 “‘조선왕조실록’부터 읽으며 공부했다”, “삼성동에 있는 정릉(중종의 묘)에 자주 찾았다”고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인물의 내면을 들여다보려는 고뇌를 끊임없이 하고 있으며, 더욱 입체적인 인물로 표현하기 위해 비파, 승마, 무술을 배우는 열의를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