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현장] 백미경 작가가 전하는 #JTBC #‘품위녀’(feat. 사이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 공식 포스터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 공식 포스터

백미경 작가가 JTBC와의 관계, ‘품위있는 그녀’ 편성 등 그동안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하던 것을 속 시원하게 털어놨다. 그리고 모두가 꼼짝 하지 못할 만큼 거침없는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까지 선사했다.

14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개최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라운드 인터뷰에 백미경 작가가 참석했다. 백미경 작가는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김윤철 PD와 배우들이 차마 하지 못했던 말을 대신 하기 위해 자리했다.

이날 백미경 작가는 기획의도에 대해 “상류층의 이야기를 시니컬하게 까는 위험한 드라마를 써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백 작가는 ‘품위있는 그녀’의 내용에 대해 디테일한 설명에 돌입했다. 이는 앞서 불륜과 죽음, 재벌집 회장을 꼬여내려는 간병인 등 자극적인 소재들로 인한 우려 때문이었다.

백 작가는 “제가 도와주려고 나왔는데 오히려 방해만 하는 것 같다”면서도 “사실 스포일러긴 하지만 전반적인 것을 알고 드라마를 보면 더 재밌을 것이다. 내용을 미리 알려드렸지만 이는 절대 실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품위있는 그녀’는 시작 전부터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지난해 겨울 일찌감치 촬영에 돌입하고 마쳤지만 방송국 편성을 확정짓지 못한 채 여름이 돼서야 세상에 나오게 됐기 때문이다.

백 작가는 여름에 나오게 된 것도 자초지종 설명했다. 그는 “‘품위있는 그녀’ 편성은 MBC에서 제안이 왔는데 JTBC와의 의리 차원에서 다시 하게 됐다. 저도 JTBC에서 3개나 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힘쎈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은 JTBC를 살리기 위해서 썼다. JTBC CP님과 기획적인 라인을 갖고 쓴 드라마였는데 ‘품위있는 여자’ 공중파 편성과 ‘도봉순’ 편성이 겹친 것이다”라며 편성문제 대해 설명했다.

백 작가는 “그런데 두 개다 놓칠 수 없었다. ‘도봉순’ 편성이 먼저 났으니까 이걸 써야했기 때문에 MBC 편성을 거절한 것이다. 또 드라마 두 개를 병행 할 수 없었다. 하지만 두 개를 다 놓쳤다면 김희선, 김선아 배우와 작품을 못할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 사전 제작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나중에는 의리를 지킨다는 차원에서 JTBC를 하게 됐다. 그런데 당분간은 JTBC에서 작품을 안 할 생각이다. 눈치가 보인다. 주변에서 여러 말들도 많다. 저한테 뭐 주는 것도 없는데 더 이상 오해 받기 싫다. 다른 작가들한테 기회를 줄 것이다”라고 거침없이 말해 장내를 폭소케 만들었다.

또 ‘품위있는 그녀’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서는 “‘도봉순’을 이겨도 져도 저한테는 좋을 거 하나 없다. 그러면서도 ‘품위있는 그녀’가 솔직히 잘됐으면 좋겠다. 누군가가 깰 (시청률)기록이겠지만 이왕이면 제가 쓴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봉순’은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다보니까 로코를 기대하던 분들에게는 서사가 너무 느리고, 스릴러를 보는 분들한테는 너무 헐렁했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유치원생, 초등학생이 많이 보더라. 정말 만만한 드라마였다. 문턱이 낮으니 유입이 많이 된 것이다. 그런 만큼 초등학생들한테 욕을 엄청 많이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 작가는 “하지만 ‘품위있는 그녀’는 ‘도봉순’과 명백한 온도차가 있다. 서사가 정확히 있다. 블랙코미디 톤 속에 혼합 장르긴 하지만 시청자들이 따라가기 쉽다. 시청층 타깃도 정확하다. 성인 드라마다. 23금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발 ‘도봉순’ 봤던 사람들이 안 봤으면 좋겠다. 어른들이 봤으면 좋겠다. 애들이 보면서 악플을 달고, 메일을 보내는데 너무 많이 시달려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초등학생들은 안 봤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한 번 더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시대 상류층의 민낯을 낱낱이 공개하며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선사할 휴먼 시크 코미디로, 오는 16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