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티아라 “소연·보람 선택 존중…완전체 무대 보여주지 못해 아쉬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그룹 티아라(지연, 효민, 은정, 큐리)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열세번째 미니앨범 '내 이름은(What's my na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티아라(지연, 효민, 은정, 큐리)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열세번째 미니앨범 ‘내 이름은(What’s my na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티아라가 4인조로 활동하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티아라는 14일 마포구 서교동 신한은행 판 스퀘어에서 13번째 미니앨범 ‘왓츠 마이 네임?’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티아라는 최근 소연·보람의 탈퇴로 4인조로 재편됐다. 이와 관련해 티아라 멤버 효민은 “계속 앨범을 준비하던 중에 4인조가 돼서 많이 아쉽지만 각자의 선택이니 존중한다”며 “언니들이 나아갈 길을 응원하고 아쉬운 것은 여섯 명의 무대를 팬들에게 보여주지 못한다는 것이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지연은 “이번에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무대에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띠아모(TIAMO)’ 이후 약 7개월 만에 4인조로 새롭게 돌아온 티아라는 14일 오후 6시 음원을 모두 공개하며 15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