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정석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정석원│정석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듣다보면 얼떨떨해진다. 다부진 몸과 각이 잡힌 걸음걸이는 해병대, 액션스쿨 출신이라는 정석원의 이력다웠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는 신이 난 소년같은 모습으로 이야기하더니 급기야 이런 말을 툭 던졌다. “저, 좀 단순하고 아이 같은 게 있어요.” SBS 에서 박지헌(정겨운)의 라이벌 유상봉으로 보여줬던 단단한 이미지를 떠올려도, KBS 에서 스스로를 ‘잘 생기고 섹시한 남자’라며 능청스럽게 말하는 김제하를 생각해도 헷갈리는 말이다. 하지만 입에 쓴 게 싫어 커피와 소주 보다 단 것을 좋아하는 정석원은 다 커 버린 어른보다 한창 자신만의 야심을 키워가는 열혈 청년에 가까웠다. 거창한 포장 없이 “그냥 싸움 잘 하고 싶어” 운동을 시작했고 “나한테 싸인 해 준 정두홍 무술감독님이 MBC 에 나오는 게 신기해” 액션스쿨에 들어간 거침없는 성격 때문만은 아니다. 그는 영화 촬영 전, 감독과 캐릭터를 준비한 경험에 대해 “너무 디테일해서 솔직히 미치는 줄 알았어요, 진짜”라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대본 분석 하는 게 운동보다 더 힘들고 진이 쭉 빠져요. 근데 이게, 재밌어요”라며 한창 자신만의 연기를 만들어가는 재미를 맛보고 있다.

“제 또 다른 모습에 놀라실 거예요”
정석원│정석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예상치 못한 일로 액션스쿨을 그만 둔 정석원에게 배우는 분명 우연히 만난 길이었다. 그래서 “운동할 때 생긴 걸음걸이 습관부터 고쳐야 하고 발성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가는 지금은 어쩌면 더디게 흘러갈 수 있다. 하지만 “해병대에서 죽을 뻔” 해도 목표를 위해 스스로 이겨냈던 정석원에게는 하나하나 배우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멋있는 무술감독이 되고 싶던 소년은 이제 “머리 속에 연기밖에 없어” 끊임없이 노력하는 치열한 청년이 됐다. “ 이우상은 예전에 했던 캐릭터와는 완전 다르거든요. 제 또 다른 모습에 놀라실 거예요. 반전 캐릭터, 멋있잖아요”라며 으쓱하는 그가 얄밉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배우 정석원의 색깔은 늦게 드러날 수도 있다. 하지만 “이제야 연기할 때 다른 사람 말을 들을 수 있어요. 그래도 카메라 메커니즘, 스킬 이런 거 잘 모르는데 아주 조금씩 배워가려고요”라는 그의 말은 충분히 믿음직스럽다. 하나만 바라보고 달려가는 청년의 에너지는 단순할 지 몰라도 쉽게 막을 수 없는 법이니까.

정석원│정석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My name is 정석원.
1985년 5월 16일 태어났다.
액션 영화를 좋아했다. 성룡, 이연걸, 견자단, 장 클로드 반담이 출연하는 거 늘 봤다. 보다 사람들이 싸우는 거 보니까 너무 신기했다!
어릴 적 너무 산만해서 아버지가 정신병원에 보내려고 하셨다. 아버지는 내가 초등학교 때 새벽 6시, 7시에 깨워 책 30분 읽고 예습, 복습을 시키셨다. 그런데 동생이랑 누나는 잘 하니까 스트레스 받는 내게 부모님이 ‘돌연변이’라고 하셨다. 그래서 운동을 한다고 했을 때 “그래, 그거라도 열심히 해라”라며 지원해 주셨다. (웃음)
사실 ‘허당’이다. 항상 넋 놓고 있고 덜렁 거리고 실수도 많이 한다. 밥도 다 흘리고. (웃음) 운동할 때 빼고는 다 ‘허당’이었다. 요즘은 혼자 대본을 많이 보면서 차분해진 것 같다.
인천에 있는 주공 아파트에서 살았다. 지금도 가끔 인천에 가면 아파트 옆에 고추밭 있고 축구하는 아이들도 있는데 그런 게 좋다.
‘무적도’라고, 해병대에서 특수수색대와 무술 유단자만이 할 수 있는 단체 조교를 맡았다. 운동 가르쳐주면서 합도 짜주곤 했다. 나서는 걸 좋아한 것 같다. (웃음)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늘 체육 부장이었고 고등학교 축제 때는 단증 있는 친구들 다 모아서 비슷하게 무대를 만들었다. 시나리오는 머리 좋은 애 시키고 무술감독, 주인공 내가 다 했다.
서울 액션스쿨에서 나온 후에 회사 대표님을 우연히 만났다. 대표님도 해병대 출신이었는데 특수수색대 가고 싶었지만 못 가셨던 분이었다. 내가 특수수색대 나왔다고 했더니 처음엔 안 믿으시고 미니홈피를 확인하시더라. 제가 베레모 쓰고 있는 사진 보신 후엔 명함을 주시면서 ‘누가 명함 주면 자기한테 먼저 연락하라고’ 하셨다. (웃음)
반전, 이런 거 너무 좋다. 김제하도 반전을 갖고 있는 역할이었다. 그 얘기 듣자마자, 오, 이거 괜찮겠다! 이렇게 생각했다.
공부를 너무 안 해서 분석이라는 걸 몰랐다. 대본을 받으면, 그냥 읽었다. 그래서 많이 혼났다. (웃음) 갑자기 분석하려니 힘들더라. 벤치 프레스 몇 백 개 드는 것 보다 더 힘든 것 같다. 아, 공부 안 한 거 너무 후회된다.
엽기 사진 찍는 거 좋아한다. 제대로 된 사진을.. .잘 안 찍는다. (웃음) 어릴 적부터 엽기 사진을 찍었는데 그냥 즐겁고 재밌다. 군대에서 전역할 때도 베레모 쓰고 멋있게 하나 찍고 바로 엽기 사진 찍었다. (웃음)
트위터에 엽기 사진 올리는 건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내가 즐거워서 하는 거니까. 난 원래 나만 당당하면 된다, 이런 게 있다. (웃음) 다만 앞으로 그런 걸 신경 쓸 까봐 답답하긴 하다.
술, 담배는 중학교 때 했는데 그 이후로 안 한다. 그 때는 담배가 없으면 애들이랑 친해질 수가 없더라. 처음 만나서 서먹서먹해도 ‘라이터 있어?’, ‘담배 있어?’ 이걸로 친해졌다. 근데 사부님한테 엄청 혼나서 같이 끊기로 했다. 술도 중학교 때 엄청 마셨는데 한 잔만 먹어도 얼굴이 빨개지더라. 그게 너무 창피해서 그 때부터 친구들한테 운동 핑계를 댔다. (웃음)
정지훈 형이 참 의리가 있고 멋진 분이다. 영화 를 함께 찍었는데 날 너무 잘 챙겨주신다. 영화 VIP 시사회 때도 원래 당일 잡지 촬영이 생겨서 못 오실 수도 있다고 하시다가 시간 맞춰서 급하게 오셨다. 주변에서 닮았다고도 하고 형님도 “우리 쌍꺼풀 없는 형제야.” 이러면서 농담도 했다. 아, (신)세경 씨도 참 의리가 있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
사진. 이진혁 eleven@
편집. 이지혜 s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