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맨쇼’ 최수진, “수영♥정경호, ‘록키 호러쇼’ 보러 오기로 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형빈, 서문탁, 최수진, 양세형 / 사진=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

윤형빈, 서문탁, 최수진, 양세형 / 사진=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

소녀시대 수영의 언니인 뮤지컬 배우 최수진이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에 가수 서문탁과 출연했다.

14일 방송된 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에 뮤지컬 ‘록키 호러쇼’에 출연 중인 가수 서문탁, 배우 최수진이 출연했다.

DJ 양세형은 “최수진이 소녀시대 수영의 언니인 걸 오늘 처음 알았다”며 “누가 먼저 연예계에 관심이 있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최수진은 “원래 우리 자매가 함께 가수를 꿈꿨다. 동생이 먼저 가수를 선점해서 뮤지컬 배우를 하게 됐다”며 “지금 생각해 보니 참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DJ 윤형빈이 “동생은 공연 구경하러 온 적 있나”고 묻자 최수진은 “내일(15일) 남자친구와 함께 오기로 했다”며 수영과 배우 정경호의 근황을 전했다. 이를 듣던 DJ들은 “우리도 그럼 내일 공연보러 가자”고 했고, 최수진은 “내일 우리 공연(록키호러쇼) 예매율이 갑자기 높아지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윤형빈은 서문탁의 ‘글로벌 연애’를 언급했다. 윤형빈이 “‘글로벌 연애’라는 게 무엇이냐”고 묻자, 서문탁은 “버클리 음대에 공부하러 갔을 때, 외국인들한테 대시를 많이 받았다. 이탈리아, 미국, 영국 정도 된다. 외국인들한테 인기 많은 스타일인 것 같다”며 “그때 연애를 했어야 했는데, 공부하느라 연애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러브FM ‘윤형빈-양세형의 투맨쇼’는 매일 낮 12시 20분부터 방송되며 인터넷라디오 ‘고릴라’로도 청취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