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측, “김소연·이상우 결혼 보도 영상, 현재 수정 중…죄송하다”(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본격연예 한밤' 이은형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본격연예 한밤’ 이은형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이 배우 김소연, 이상우 커플 결혼식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지난 9일 백년가약을 맺은 김소연, 이상우 커플의 결혼식 소식을 전했다.

이날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에 ‘한밤’ 제작진은 결혼식장 입구에서 현장을 스케치했다. 개그우먼 이은형이 청첩장 없이 결혼식을 찾았다가 경호원에게 제지당하는 장면 또한 전파를 탔다. 이에 본방송에는 ‘하객은 아무나 하나’라는 자막과 함께, ‘삼엄한 검문이 한창’, ‘청첩장은 필수템’, ‘결혼식 출입국 심사를 방불케 하는 까다로운 심사’라는 표현 또한 사용됐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비공개 결혼식 취재가 무례했다는 지적을 쏟아냈다. 일부 시청자들은 이상우와 김소연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거나, 청첩장 없이 찾아간 이은형을 질타해 논란이 불거졌다.

제작진은 14일 텐아시아에 “김소연과 이상우의 아름다운 결혼식 비하인드를 시청자들께 보여드리고 싶은 의도였다. ‘스타들의 이색적인 비공개 결혼식’이 주제였다”라며 비난을 가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PD도 방송 전부터 김소연, 이상우의 소속사와 얘기를 나눴고, 오해가 생길만한 부분에 대해선 양해를 부탁했다. 논란이 생긴 후엔 다시 양측 소속사와 통화했고, 이은형과도 통화한 상태다”라며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취하고 있는 상태다. 해당 영상도 다시보기에서 내려 수정 중이며 조만간 재편집한 영상본을 보여드리도록 현재 노력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은형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하객이 아닌 지인(맹승지)을 데리러 온 것임을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