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마크·해찬이 말하는 NCT 127·NCT 드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nct127,쇼케이스

그룹 NCT127이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NCT #127 CHERRY BOMB’(엔시티 #127 체리 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엔시티 127 멤버 마크와 해찬이 엔시티의 다른 유닛과의 차별점을 소개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미니 3집 ‘엔시티 #127 체리 밤(NCT #127 CHERRY BOMB)’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엔시티 127의 멤버 쟈니, 해찬, 마크, 윈윈, 태용, 재현, 유타, 태일, 도영이 참석해 신곡 ‘체리 밤’의 무대를 꾸미고 취재진을 만났다.

엔시티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내놓은 초대형 그룹으로 매 활동마다 다른 유닛을 선보이는데, 이때 멤버들의 영입이 자유롭다. 이 가운데 마크와 해찬은 엔시티 127을 비롯해 엔시티 U, 엔시티 드림 등 전 유닛에 참여했다.

마크는 “다른 엔시티 유닛을 하고 엔시티 127로 돌아오면 저와 해찬이가 동생 라인이 되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며 “엔시티 127의 형들과 함께 하면 보다 자유로워진다”고 설명했다.

해찬은 “멤버 수가 엔시티 유닛 중에서 제일 많은 것이 엔시티 127″이라면서 “때문에 퍼포먼스를 봤을 때 무대가 제일 꽉 차 보인다”고 말했다. 또 “엔시티 드림(엔시티 10대 청소년 유닛)에서는 형으로서 무대 전체를 바라보게 되는데, 엔시티 127에 오면 형들에 의지해 저 개인적인 매력을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되는 것 같다”고도 말했다.

엔시티 127은 지난 1월 ‘무한적아’ 활동 후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체리 밤’을 포함해 총 7곡이 실렸다. 그중 마크와 태용이 5개 트랙 작사에 참여했다. 켄트릭 라마, 리아나, 닥터 드레 등 세계적인 가수들과 작업한 미국 유명 힙합 프로듀서 뎀 조인츠를 비롯해 sm 소속 실력파 작곡가 디즈, 세계적인 프로듀싱 팀 더 스테레오타입스, 유명 래퍼 딥플로우 및 MC메타, 인기 작사가 제이큐 등이 대거 참여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타이틀곡 ‘체리 밤’은 강렬하고 거친 느낌에 섹시하고 세련된 분위길르 더한 힙합&어반 장르의 곡이다. 엔시티 127의 개성 강한 랩과 보컬이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어우러져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엔시티 127만의 음악 색깔로 전 세계를 매료시키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