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나는 그냥 얼굴 큰 일반인 느낌… 허각과 떨어져 보고 알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존박/사진=MBC '라디오스타'

존박/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존박이 허각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으로 바이브 윤민수-SG워너비 이석훈-존박-Y2K 고재근이 게스트로 참여하며, 정준영이 두 번째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존박은 지난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비주얼 발라더’로 두각을 드러냈으며 중저음 꿀보이스로 성공적인 가수 데뷔를 알렸다. 존박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 모든 공을 함께 출연했던 허각에게 돌려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한 ‘비주얼 발라더’였던 존박은 데뷔 후 많은 연예인들 속에서 자신의 외모에 망연자실 했음을 밝혔는데 “저는 그냥 얼굴 큰 일반인 느낌이었어요. 허각 씨와 떨어져보고 알았어요”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존박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중저음 꿀보이스’로 여심(女心)을 저격하며 ‘핫가이’로 부상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