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스티븐 연 “한국에 영화인으로 돌아와, 특별한 순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스티븐연,옥자,기자회견

배우 스티븐연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옥자’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한국계 미국인 스티브 연이 ‘옥자’ 홍보차 한국을 온 소감을 전했다.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 내한 기자회견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봉준호 감독·틸다 스윈튼·안서현·스티븐 연·변희봉·다니엘 헨셜·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스티븐 연은 “이 자리가 영광이다.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내가 태어난 국가에 영화인으로 돌아왔다. 훌륭한 영화인들과 함께 소개하게 돼서 기쁘다. 영화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순간이다. 꿈이 실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비밀 동물 보호 단체 2인자이자 한국계 미국인 케이 역을 맡았다. 유일하게 한국마을 할 줄 아는 멤버로 미자(안서현)와 ALF 간의 통역을 담당한다.

아시아계 배우로서 할리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스티븐 연. 그는 “세상은 사람들을 박스나 어떤 카테고리에 가둬두려고 한다. 그런데 배우로서 나는 나만의 개성과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는 특권이 있다. 아시아는 내 부분이지만 전체를 표현할 수는 없다. 장벽에 부딪힐 때도 있지만 세계는 발전되고 있다. 시간이 많은 걸 해결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스틴븐 연은 “봉준호 감독님은 세계를 보는 방법이 굉장히 흥미롭고 신선한다. 현상을 그대로 보여준다. 관객의 시각을 조정하거나 컨트롤하지 않는다”면서 “‘옥자’에는 언어를 뛰어넘는 인간과 동물간의 교감이 있다. 다른 부분은 문화적인 시각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도 있지만 소녀가 베스트프렌드를 구하려고 하는 건 어느 나라에서건 통하는 스토리 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슈퍼 돼지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의 우정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2013) 이후 4년 만에 내놓는 신작으로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투자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옥자’는 오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최초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넷플릭스 공개와 동시에 멀티플렉스 극장을 제외한 전국 100여개 극장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