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변희봉 “칸에서 봉준호 감독 위상 똑똑히 느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변희봉,옥자,기자회견

배우 변희봉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옥자’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변희봉이 봉준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 내한 기자회견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봉준호 감독·틸다 스윈튼·안서현·스티븐 연·변희봉·다니엘 헨셜·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변희봉은 “봉준호 감독과 네 작품을 했다. 봉준호 감독의 책에는 항상 메시지가 있다. 어떤 작품도 그냥 흘러가는 법이 없다. 감탄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칸 영화제에 가서 봉준호 감독의 위상을 똑똑히 보고 왔다. 오랜 시간 연기 생활을 했지만 기립박수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정다운 미소를 띠고 있고, 일을 하면서 배우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 정말 훌륭한 감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희봉은 어린 미자(안서현)의 유일한 보호자인 할아버지 역을 맡았다. 봉준호 감독과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에 이어 네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변희봉은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 선 소감에 대해 “시간이 빠르다. 세상에 사람이 살다보면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 내가 칸 영화제에 참석하고 별들의 잔치를 보고 왔다. 정말 고맙고 감사할 따름이다. 칸에 가서 많은 걸 보고 배우고 느끼고 배우고 돌아왔다”면서 “칸에서 70도 기운 고목나무에서 꽃이 핀 기분이라고 말했다. 돌아와 보니까 세상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 고목나무에서 옴이 타오른 거 같다. 70도 기운 고목나무가 60도 올라갈 거라고 생각한다”고 벅찬 소감을 남겼다.

한편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슈퍼 돼지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의 우정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2013) 이후 4년 만에 내놓는 신작으로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투자했다.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옥자’는 오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최초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넷플릭스 공개와 동시에 멀티플렉스 극장을 제외한 전국 100여개 극장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