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미, 웹드 ‘어쩌다 18’서 반전매력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보미,악녀

/사진=조준원 기자

김보미가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을 통해 반전매력을 선사한다.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 (극본 유수지, 연출 김도형)은 고교시절 왕따였던 남자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심폐소생 로맨틱 코미디다.
극 중 김보미는 남자주인공 오경휘(최민호)의 누나 오이도 역으로 출연해 집에서는 한없이 망가지고, 밖에서는 완벽한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최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에서 김민정(차도하 역)의 친구이자 룸메이트 박송이 역으로 출연해 사랑스럽고 톡톡 튀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활약한 그가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김보미는 영화 ‘써니’에서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어린 복희 역으로 주목 받았으며, 이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마이 시크릿 호텔’ ‘어셈블리’ ‘동네의 영웅’ 외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현재는 연극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여주인공 미영 역으로 캐스팅 돼 달달한 로맨스 연기는 물론 노래부터 춤까지 팔색조 매력을 펼치며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환호와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8’은 오는 8월 28일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