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X유해진X류준열X토마스 크레취만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가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담아낸 4인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가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의 4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4인 캐릭터 포스터는 각자의 역할에 완벽히 몰입한 배우들과 각 인물의 뚜렷한 개성을 고스란히 담아내 눈길을 끈다. 먼저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간 택시운전사 김만섭 역을 맡은 송강호의 캐릭터 포스터는 “손님이 가자면 택시는 어디든지 가는거지”라는 카피와 함께 관객들이 배우 송강호에게서 가장 보고싶어하는 유쾌하고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대중을 매료시키는 흡입력과 완벽한 신뢰를 선사하는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매 작품마다 늘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여온 송강호는 표정 하나, 대사 한마디에도 다양한 변화를 추구하며, 1980년 5월 광주의 현장을 직면한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만섭을 입체적인 캐릭터로 탄생시킬 예정이다.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로 분한 토마스 크레취만의 캐릭터 포스터는 그가 들고 있는 카메라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특히, “약속한다. 진실을 반드시 전하겠다”라는 카피는 심상찮은 상황을 듣고 신분을 감춘 채 입국해 광주로 향했던 기자로서의 사명감과 진정성을 고스란히 전한다.

광주 토박이 택시운전사 황태술로 분한 유해진의 캐릭터 포스터는 평온한 표정과 함께 “머시가 미안혀라. 나쁜놈들은 따로있구만”이라는 카피를 통해 황태술의 정 많고 따뜻한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수많은 작품 속에서 진솔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선보였던 유해진은 아내와 아들이 있는 평범한 가장의 모습과 1980년 5월 광주 사람들의 희로애락을 실감나게 표현해내며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우연히 만난 만섭과 위르겐 힌츠페터(피터)에게 따뜻한 밥 한끼를 대접하고, 힘든 상황 속에서도 비장한 사명감이나 신념 이전에 양심과 상식상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행동으로 옮기는 모습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

이어 대학가요제에 나가는 것이 꿈인 스물 두 살의 광주 대학생 구재식으로 분한 류준열은 시위대 중 유일하게 영어가 가능해 우연히 만난 피터의 통역을 맡아 만섭의 택시를 함께 타고 다니며 취재를 돕는다. 만섭의 택시 안에서 짓고 있는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류준열의 캐릭터 포스터는 “지는 대학가요제 갈라고 대학갔는디요”라는 카피가 더해져,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밝은 청년의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2017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