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4’ 순조로운 출발… 최고 시청률 4.2% 달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서유기4'

‘신서유기4’

‘신서유기4’에서 베트남으로 떠난 여섯 요괴들의 ‘꿀잼’ 여행기가 시작됐다.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 신효정) 첫 방송이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3.3%, 최고 4.2%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특히 타깃 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2.7%, 최고 3.3%를 기록해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으며, 남녀 10대부터 40대까지의 동시간대 1위를 휩쓸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신서유기’ 시리즈 처음으로 중국이 아닌 베트남으로 떠난 여섯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느때처럼여행 전 회식과 을왕리에서의 OT를 가진 멤버들은 베트남 출국 전부터 ‘아무말 대잔치’를 펼친 것은 물론, 말도 안되는 댄스타임으로 폭풍 웃음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삭발을 건 강호동과 송민호의 탁구 대결이 이날의 하이라이트. 자신의 탁구실력이 늘었다며 송민호는 강호동을 도발했고, 대결을 위해 나영석 PD는 양현석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송민호의 삭발을 허락 받아 눈길을 모았다. 이어진 ‘크리링배 탁구 대회’에서 강호동이 압승했고, 송민호는 삭발을 한 뒤 크리링을 맡게 됐다.

또한 캐릭터들을 선정하기 위해 멤버들은 강호동의 식사 순서를 맞추는 ‘강호동 뷔페 게임’을 하게 됐다. 대결 결과 강호동이 저팔계, 이수근이 피콜로, 은지원이 손오공, 안재현이 삼장법사, 규현이 사오정을 맡았다. 이번 시즌 새로 생긴 규칙으로 인해 저팔계를 맡은 강호동은 돼지고기를 못먹게 되었고, 사오정 규현은 물만 보면 입수하게 됐다. 특히 피콜로로 분장한 이수근은 처음부터 좌충우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해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신서유기4’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