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아스트로, 소녀시대X샤이니X걸스데이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아스트로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아스트로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아스트로가 ‘흥스트로’로 변신한다.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신곡 ‘Baby’로 컴백한 아스트로가 출연한다.

신곡 ‘Baby’와 함께 ‘주간아이돌’을 찾은 아스트로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칼군무와 청량미를 뽐내며 대활약을 펼쳤다.

이날 아스트로는 소녀시대, 샤이니, 걸스데이 등 쟁쟁한 선배 아이돌들의 히트곡 안무를 아스트로만의 예능감으로 재해석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평소 특유의 넘치는 에너지로 ‘흥스트로’라 불리는 아스트로는 랜덤으로 나오는 아이돌 노래에 맞춰 안무를 창작하는 미션에 도전했는데, 기존 안무의 느낌은 전혀 찾을 수 없는 개성 넘치는 안무들이 대거 공개 돼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특히 12세 때부터 안무를 창작했다고 밝힌 라키는 멤버들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창작 안무 실력을 뽐냈는데, 가사 내용을 그대로 표현한 독창적인 코믹 안무와 능청스러운 표정까지 더해 큰 웃음을 유발했다고. 이어 MC들은 “신선하다, 라키는 진정한 안무천재다”라며 라키의 예능감을 폭풍칭찬 했다는 후문.

아스트로의 안무 재창작 현장은 이날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