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연기 열정 가득 했던 대본 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오는 7월 19일 첫 방송을 확정 지은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6월 5일 상암 MBC에서 있었던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조태관, 배해선, 김병옥, 황승언 등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출연진들이 참여해 최고의 호흡을 뽐냈다. 이 날 배우들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하며 드라마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먼저 최민수는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수아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아 여유 있는 표정과 제스쳐를 선보이는가 하면 진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현장을 압도해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극 중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자르고 수염을 기르는 등 중동 백작으로 깜짝 변신한 그의 모습은 백작 연기와 찰떡 같이 어우러져 보는 이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완벽에 가까운 아랍어와 영어를 선보이며 스태프들에게 ‘갓민수’라는 찬사를 받았다고.

이어 백작의 딸 ‘이지영A’으로 분한 강예원은 강한 생명력으로 억척스러운 삶을 사는 현실적인 아줌마 연기로 대한민국 주부들의 마음을 대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본 리딩을 통해 최민수, 신성록과의 환상적인 호흡은 물론 극 중 딸 ‘강은비’ 역을 맡은 아역 배우와도 남다른 케미를 뽐낸 강예원은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그녀는 쉬는 시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대본을 끊임없이 읽으며 완벽한 연기를 위해 캐릭터 연구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

강예원의 연하 남편이자 잘생긴 외모의 은행원 ‘강호림’ 역에 신성록은 지금까지 보여줬던 진지한 연기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조강지처 아내 ‘이지영A’를 두고 바람을 피우는 불륜남으로 변신한 신성록은 잘생긴 외모와 상반되는 어리숙한 행동을 보이며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시선을 끈다. 그는 능청스러운 생활 연기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폭소를 자아내며 현장의 활력을 더해 작품에서 보여줄 ‘강호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매력적인 커리어 우먼 ‘이지영B’으로 분한 이소연은 벌써부터 극 중 캐릭터에 완벽히 빙의한 듯 짧은 커트 머리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소연은 그 동안 본 적 없는 파격적이고 색다른 캐릭터로 완벽 변신을 예고해 그녀가 보여줄 연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주연 배우들의 조력자로 개성 넘치는 매력을 뽐낼 막강 조연 배우들 역시 자신의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백작의 비서 ‘압달라’로 분한 조태관은 최민수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는 동시에 남다른 케미로 두 사람이 보여줄 연기에 기대를 높였다. 배해선은 ‘이지영A’의 든든한 정신적 지주 ‘왕미란’ 역을 맡아 강예원과 첫 만남인 것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치며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국제정보교류원의 소장 ‘한소장’과 경리 ‘양양’으로 분한 김병옥과 황승언은 강렬한 존재감과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 킬링 캐릭터로 드라마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배우들은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환상적인 호흡과 뜨거운 연기 열정을 자랑하며 캐릭터 속에 완벽히 녹아 들었다. 이들의 폭발적인 에너지는 작품 속에서도 고스란히 묻어날 것. 시청자 분들도 기대 많이 해달라”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24부작 수목 미니시리즈로,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등 연기력은 기본,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배우들의 명품 연기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배우들 간의 남다른 찰떡 호흡과 드라마 속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로 벌써부터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는 ‘죽어야 사는 남자’는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는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