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이시영X김태훈, 김영광 정체 밝혀낼까? 예측불가 전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사진=MBC ‘파수꾼’ 방송화면

‘파수꾼’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재미는 배가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 연출 손형석, 박승우) 15,16회에서는 파수꾼의 대장 장도한(김영광)의 정체를 밝히려는 조수지(이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김은중(김태훈)은 장도한이 조수지를 구한 인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예측불가의 상황이 펼쳐지며 ‘파수꾼’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이날 방송은 총을 맞고 의식을 잃었던 조수지가 병원에서 깨어나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이러한 조수지의 곁에는 서보미(김슬기)가 있었다. 이후 공경수(샤이니 키)까지 병원에 합류, 서보미와 첫 만남을 가졌고, 비로소 세 사람은 처음으로 서로의 얼굴을 마주하게 됐다. 만남의 기쁨도 잠시, 파수꾼 멤버들은 곧바로 서보미의 사건 추적에 들어갔다.

서보미는 가족들을 죽인 범인 강진구(김도윤)가 또 풀려나자, 이를 직접 해결하려 나섰다. SNS에 글을 올려 강진구를 미서동 집으로 유인하고, 총을 들고 그 곳에서 기다린 것이다. 그러나 상황이 역전되며, 서보미는 강진구의 살해 위협을 받게 됐다. 경찰에 신고했지만, 윤승로(최무성)은 서보미를 구하기 위해 조수지가 나타날 것이라며, 경찰 출동을 막았다.

파수꾼의 대장 장도한은 이 사실을 알고, 몰래 기자를 불러 현장을 시끄럽게 만들었다. 이 틈을 타 조수지는 서보미를 구하러 들어갈 수 있었다. 몸싸움으로 강진구를 제압했고, 결국 강진구는 경찰에 체포되며 그의 범죄행각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서보미의 복수는 이렇게 마무리됐다.

이후 조수지는 본격적으로 파수꾼 대장의 정체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의식을 잃어가는 중에 본 장도한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 조수지는 이관우(신동욱)를 찾아가 장도한의 손수건을 내밀며, 그를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장도한의 정체에 의심을 품은 이는 또 있었다. 김은중은 장도한이 조수지를 구하는 CCTV 영상을 보고 충격에 휩싸였다. 평소 김은중은 장도한의 속물적인 모습을 경멸해왔다. 그런 장도한이 조수지를 구한 것은 김은중으로서는 상상할 수도 없던 일. 과연 장도한의 정체에 의심을 품게 된 김은중의 행보는 어떤 전개를 불러오게 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복수의 큰 그림을 그리며 파수꾼을 조직했던 대장 장도한이다. 장도한은 그 동안 정체를 드러내지 않고, 오직 자신의 복수를 위해 움직여왔다. 검사장 윤승로에게 복수하기 위해 조수지를 이용하려고 했던 그. 하지만 장도한은 조수지가 위기에 처하자 그녀를 몰래 구해냈다. 그러나 이 행동이 꼬리를 밟히며 조수지와 김은중에게 의심을 사게 됐고, 전개는 예측할 수 없게 됐다.

한편,‘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