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주원X오연서, 서로 의식하기 시작… ‘로맨틱 기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엽기적인 그녀’ 주원과 오연서가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11, 12회에서는 견우(주원)와 혜명공주(오연서)가 한 집살이를 시작, 점차 가까워지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앞서 견우는 함정에 빠져 자객 월명(강신효)에게 쫓기는 그녀를 감싸 안아 구하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두 사람의 우산 속 로맨스는 아슬아슬한 위기 상황 속에서 더욱 빛나 보는 이의 심장을 간질였다고.

이후 견우는 충격에 쓰러진 그녀를 집으로 데려와 극진히 보살피는 등 자상한 면모까지 드러냈다. 특히 그녀가 어린 시절 생모와 이별하는 꿈을 꾸며 괴로워하자 눈물을 닦아준 모습에선 이전과는 다른 애틋한 감정이 느껴졌다는 반응이다.

깨어난 혜명공주는 자신을 구해준 그에게 감사인사를 하기로 결심했지만 고맙다는 말이 쉽사리 나오지 않아 애를 먹었다. 그녀는 영신과 별이, 강아지 견선생을 대상으로 수차례 연습한 끝에 결국 진심을 말하는데 성공, 부끄러워하는 기색을 내비쳤다.

이에 둘 사이에는 어색하면서도 미묘한 기류가 흘렀고 “고맙소”라는 뜻밖의 말을 들은 견우의 반응 또한 인상적이었다. 또다시 혜명공주가 눈앞에 아른거리며 절로 미소가 나기 시작한 상황.

지난 맞선 자리에서 환영이 보였던 이후 자꾸만 그녀가 신경 쓰이는 견우와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몰래 얼굴이 빨개진 혜명, 이처럼 점차 서로를 의식하는 두 사람의 관계는 극의 흥미진진함을 배가시키고 있다.

더불어 “견사부의 말을 잘 따르고 자숙할 것”이라는 휘종(손창민)의 당부로 한동안 견씨 집에서 함께 살게 된 이들에게 어떤 상황이 펼쳐지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