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여진구, 사라진 형 안우연 찾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 / 사진=방송화면 캡처

‘써클’ 여진구가 안우연을 찾았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 파트1. 베타프로젝트에서는 김범균(안우연)이 납치된 장소를 찾아낸 김우진(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우진은 부친 김규철의 노트북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교덕동 자택 사진을 발견했다. 김우진은 본능적으로 교덕동으로 향했고, 박동건(한상진)은 김우진에게 전화를 걸어 김범균이 교덕동 집에 있음을 알렸다.

이 사실을 안 한용운 교수는 사람을 시켜 교덕동 집을 지키도록 지시했다. 폭력배들은 교덕동 집에 도착한 우진이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제압했으나 되레 우진에게 머리를 가격당해 쓰러졌다.

교덕동 집에 들어간 우진은 쓰러져 있는 김범균을 발견했고, 우진이 들어오자 방안에 설치된 컴퓨터 시스템이 작동돼 우진을 스캔했다. 그리고 우진에게 시스템 접근 허가 명령이 떨어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