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박서준, 눈치꽝 남사친→김지원에 직진(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쌈, 마이웨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의 관계가 갈수록 깊어졌다.

13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는 격투기 데뷔전을 치르는 고동만(박서준)과 아나운서면접 시험을 보러간 최애라(김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애라의 첫사랑이 고동만인 것이 밝혀졌다. 고동만의 입대 날, 전날 과음한 동만을 위해 죽과 김치를 가지고 그의 집으로 향하던 애라는 동만이 박혜란(이엘리야)과 키스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놀란 애라는 계단에서 굴렀고 손목을 다쳤다.

과거 일을 떠올린 애라는 동만에게 “걘 눈치가 너무 없었다. 걔는 내가 좋아한 것도 모를 걸”이라고 답했다.

이어 동만은 면접 준비를 앞두고 옷을 사러 나가는 애라를 따라 나섰다. 옷을 갈아입으며 “어떠냐”고 묻는 애라에게 동만은 “그냥, 그렇다고”라며 시큰둥한 대답을 했다. 결국 애라는 “이럴 거면 왜 따라 왔느냐”며 쏘아 붙였고 동만은 “다 예쁘다고 그러니까 아무거나 골라”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동만과 친구들은 애라의 면접 연습을 도와주며 애라를 응원했지만 그는 스펙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면접에서 질문조차 받지 못했다. 데뷔전을 앞둔 동만 역시 상황이 좋지 않았다. 김탁수(김건우)의 계략으로 경기 직전 상대 선수가 바뀐 것이다.

다행히 고동만은 발차기 한방에 상대선수를 KO패 시켰다. 자신을 응원하러 온 박혜란(이엘리야)마저 외면하고 동만은 경기장 구석에서 울면서 자신을 경기를 보고 있던 애라에게 향했다. 그는 “큰일 났다. 너 우는 것까지 예뻐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김주만(안재홍)과 백설희(송하윤)은 장예진(표예진)에게 두 사람이 다정하게 “자기야”라고 말하며 마을버스에서 내리는 모습을 목격했다.

KBS2 월화드라마 ‘쌈마이웨이’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