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슬기, 김도윤 소식에 분노 “마무리는 내가 하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파수꾼'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파수꾼’ /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슬기가 총을 들고 사라졌다.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 서보미(김슬기)는 강진구(김도윤)가 경찰서에서 풀려났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 직접 범인을 잡기 위해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한(김영광)은 경찰서를 찾아가 “조수지가 강진구를 쫓고 있었다”며 “조수지는 살인 미수에 총기까지 휴대하고 있으니 신변 보호를 받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강진구를 데리고 나갔다. 강진구를 수사하던 김은중(김태훈)과 이순애(김선영)은 장도한의 등장에 아무런 손도 쓰지 못했다.

강진구가 경찰에 체포되는 모습을 목격한 공경수(키)는 서보미에게 전화를 걸어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공경수는 곧 경찰서에서 풀려나는 강진구의 모습을 봤다.

서보미는 “사람을 넷이나 죽인놈을 풀어준 거냐”며 분노했다. 서보미는 조수지를 찾아가 수면제를 먹이고는 “경찰이 범인을 또 풀어줬다. 마무리는 내가 하겠다”며 조수지의 총기를 들고 사라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