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4’, 첫방부터 터졌다… 여섯 요괴들의 화려한 귀환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서유기4'

‘신서유기4’

여섯 요괴들이 화려하게 귀환했다. 송민호 삭발부터 영문을 알 수 없는 강호동의 폭주까지, ‘신서유기4’가 더욱 강력한 웃음을 장착하고 첫 방송부터 제대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13일 tvN ‘신서유기4-지옥의 묵시록’에서는 강호동·이수근·은지원·안재현·규현·송민호가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에 회식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회식 자리에서부터 웃음이 만발했다. 특히 송민호의 존재감이 돋보였다. 송민호는 “탁구 실력이 늘었다”고 자랑했고, 은지원은 “그런 말 함부로 하면 삭발 당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말은 복선이 됐다.

송민호는 강호동과 삭발배 탁구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 과정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와 전화통화까지 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이 다시 만난 날, 강호동과 송민호는 긴장되는 모습으로 현장에 나타났다. 송민호는 위너 멤버들과 계속해서 게임을 했고, 강호동 역시 전날 탁구장에서 연습에 매진했다. 그러나 강호동의 압승이었다. 송민호는 1점도 얻지 못하고 11대0으로 패배를 당했다. 결국 송민호는 뒷머리는 그대로 둔 채 옆머리만 삭발했다. 송민호는 “왜 내가 괜한 소리를 해가지고”라고 후회했다.

캐릭터 선정은 강호동을 제외한 멤버들이 그가 뷔페에서 먹는 음식을 가장 많이 맞춘 이가 선정하는 걸로 했다. 또한 강호동이 이름을 부를 때마다 1점씩 감점됐다.

멤버들은 강호동이 먹는 음식을 유심히 살펴봤고, 상대방의 이름을 불리게 하려고 했다. 그러나 강호동은 이를 눈치 챘다. 다만 어떤 게임인지 몰라 당황했다. 그는 “처음 보는 게임인데 영문을 모르겠다. 내 방송 인생 최대 고비다. 감 없는 놈이라는 말 듣는 게 제일 싫다”고 말하면서 은지원의 이름을 약 200번 가량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승리는 안재현에게 돌아갔다. 그 결과 은지원이 손오공, 이수근이 피콜로, 강호동이 저팔계, 안재현이 삼장법사, 규현이 사오정, 송민호가 크리링 역할을 맡게 됐다. 피콜로 역의 이수근은 남다른 어깨뽕 때문에 불편을 겪었다. 양옆으로 퍼진 어깨 장식과 초록색 얼굴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시즌의 목적지는 베트남 하노이. 이들은 하노이에 도착하자마자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들렀던 유명 쌀국수집으로 향했다. 다만 저팔계 역의 강호동은 돼지를 먹지 않기로 약속한 만큼 강제 단식을 하게 됐다. 첫 날인만큼 멤버들은 모두 한 입씩 음식을 즐겼다. 이어 제작진은 멤버들을 다시 차에 태웠다. 버스는 출발했고, 나영석 PD는 6명 모두가 퀴즈의 정답을 맞히면 버스가 멈춘다고 말했다. 여러 시도 끝에 멤버들은 퀴즈 정답을 맞혔고 다시 돌아가 만찬을 즐겼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