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4’ 강호동VS송민호, 삭발배 탁구 경기… 양현석 허락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신서유기4'

‘신서유기4’

송민호가 탁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결국 삭발배 탁구 경기를 펼치게 됐다.

13일 tvN ‘신서유기4-지옥의 묵시록’에서는 강호동·이수근·은지원·안재현·규현·송민호가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에 회식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지원은 “탁구 실력 늘었다”는 송민호의 말에 “그런 말 함부로 하면 삭발 당한다”고 말했다. 실제 은지원은 KBS2 ‘1박 2일’ 출연 때 삭발을 했다.

계속되는 송민호의 자신감에 강호동과의 대결이 성사됐다. 강호동은 송민호에게 “네가 지면 삭발하고, 내가 지면 온 몸에 있는 털을 다 밀겠다”고 했다.

이수근은 “이 모든 건 술자리에서 일어난다”고 했고, 강호동은 “내가 지면 수근이도 자르겠다”고 덧붙였다. 얼떨결에 규현 역시 강호동과 한 편이 됐다. 강호동은 “SM과 YG의 대결이다”고 덧붙였다.

곧바로 양현석 대표와의 전화 통화가 성사됐다. 나영석 PD는 양현석에게 모든 걸 설명했고, 양현석은 “민호 머리가 삭발일 때가 제일 예뻤다”고 말해 모두의 환호를 얻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