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김숙, 윤정수에 폭탄발언 “가상부부 최초 이혼해볼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정수, 김숙/사진=JTBC '최고의 사랑'

윤정수, 김숙/사진=JTBC ‘최고의 사랑’

‘최고의 사랑’에서 윤정수와 함께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는 김숙이 돌연 이혼 이야기를 꺼내 눈길을 끈다.

JTBC ‘님과 함께-시즌2 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녹화 당시 김숙은 스케줄을 마친 뒤 집으로 왔다가 후줄근한 차림으로 만두를 먹고 있는 윤정수의 모습에 분노했다.

김숙은 “밖에서 일하고 오면 집에서 좀 예쁘게 꾸미고 맞아줘야지. 이게 뭐냐”라며 “결혼 초반에는 좀 꾸미더니 점점 만두처럼 변해간다”며 타박하며 ‘가모장’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이어 김숙은 가상남편인 윤정수에게 “미안한데 가상부부 최초로 이혼하자”라고 폭탄선언을 했다.

난데없이 시작된 폭풍 잔소리를 잠자코 듣고 있던 윤정수는 김숙의 이혼 선언에 “우리가 부부로 살아온 세월이 길다. 이혼하면 네 재산을 많이 내놔야 한다”라며 김숙을 반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고의 사랑’은 1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