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제훈 “연기력보단 영화 메시지에 집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제훈,노앙,패션위크

배우 이제훈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제훈이 “연기력을 보여주려고 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제훈은 13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영화에서 이제훈은 완벽하게 박열에 몰입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이제훈은 “내가 이 작품을 통해 어떤 연기를 보여주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그러기엔 내 그릇이 작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제훈은 “나의 연기력보단 이 작품이 가지는 가치에 대해 먼저 생각했다. 그 시대의 박열이라는 인물이 하고자 했던 말이 무엇이었을까, 관객들이 어떻게 느낄 수 있을까에 대해 집중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실존인물 박열에 대해서는 “부끄럽지만 잘 몰랐던 인물이다. 하지만 탐구하면서 빠져들었다. 박열은 상황이나 시대적인 울분이 있을텐데 개인적인 욕망의 해소에서 그치지 않고 고국 조선인들의 희망이 되고자 했다”라며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자존감을 갖고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담았다. 오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