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최희서 “이제훈 말고는 상상할 수가 없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열' 최희서 스틸

‘박열’ 최희서 스틸

배우 최희서가 이제훈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최희서는 13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최희서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감독님이 ‘박열 역에 누가 어울릴까’라고 물었다.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이제훈 씨를 말했다”고 회상했다.

또 최희서는 “최근 작품에서 말끔하고 다정한 모습을 많이 보여줬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이제훈 씨가 영화 ‘파수꾼’ ‘고지전’ 등에서 보여줬던 날카로움이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훈 씨가 연기를 하면 완벽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희서는 이제훈과 처음 만났던 때를 회상하며 “팬이고 선배라서 첫 만남에 긴장을 했었다. 그런데 카메라 밖에서도 조언을 많이 해주고 내 리액션만 찍을 때에도 열심히 연기해줬다. 연기뿐 아니라 태도도 본받고 싶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담았다. 오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