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조성모, 매실 왕자 → 초록 두릅 왕자 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조성모/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조성모/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에서 영원한 ‘매실왕자’ 조성모가 새로운 과즙 CF에 도전한다.

지난 6일 방송되었던 ‘삼총사’ 특집 1부에이어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삼총사’ 특집 2부로 김정민, 박상민, 권선국, 그리고 김경호, 정재욱, 조성모의 못 다한 수다를 담아낼 예정이다. 김정민-박상민-권석국은 ‘허스키 브라더스’ 팀으로, 김경호-정재욱-조성모는 ‘프리티 브라더스’ 팀으로 나눠져 남자들의 강력한 수다를 펼친다.

이날 조성모는 과거 “널 깨물어주고 싶어”라는 희대의 명대사를 남기며 화제를 모았던 ‘초록 매실’ CF의 새 버전을 공개했다. ‘비디오스타’의 네 MC들은 “매실이 가고 새로운 것들이 왔다”며 조성모에게 새 과실 CF를 찍을 것을 추천했다.

이에 조성모는 망설임 없이 “요새 두릅철”이라며 두릅을 집어들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어 조성모는 “널 찍어 먹고 싶어”라는 대사로 완벽하게 CF를 재연해내며 ‘초록 두릅 왕자’로 거듭났다.

CF 패러디 직후 조성모는 “내 아들 역시 유전자가 강력하다”며 웃을 때 찡긋거리는 모습이 초록 매실 CF 속 자신을 닮았다고 말해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비디오스타’는 1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