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지옥의 묵시록이냐고?” ‘신서유기4’, 초심 찾으러 왔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역대 시즌 중 가장 막장이다!”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 신효정)가 초심을 찾으러 돌아왔다. ‘신서유기’ 시리즈는 손오공, 사오정, 저팔계, 삼장법사가 등장하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로 강호동·이수근·은지원·안재현·규현·송민호의 좌충우돌 활약을 담았다.

‘지옥의 묵시록’이라는 부제의 ‘신서유기4’는 시리즈 처음으로 중국이 아닌 베트남으로 떠났다. 새로운 볼거리와 신선한 재미를 부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나영석 PD는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시즌이 반복되면서 중국이 아닌 다른 색깔을 보여주고 싶었다. 중국과 인도 사이에 있는 나라 중에 고민하다가 베트남을 택했다. 베트남만의 문화나 자연 환경, 유니크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지옥의 묵시록’이라는 부제에 대해 신효정 PD는 “‘신서유기’의 힘은 정제된 것보다 날 것 그대로에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 방송을 하다 보면 비방용 멘트도 많고, 다른 데로 세기도 하고 산만하다”면서 “브랜드 게임 등 인터넷 TV에서 했던 게임은 못하지만 (이번 시즌은) 초심을 잃지 않으려는 마음이 제일 컸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끝까지를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부제를 지었다”고 설명했다.

나영석,신서유기4

나영석 연출이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번 시즌에는 저팔계 강호동, 손오공 은지원, 사오정 규현, 삼장법사 안재현 그리고 새로운 캐릭터의 피콜로와 크리링은 각각 이수근과 송민호 맡았다. 이날 멤버들은 한층 강화된 호흡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강호동은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이게 방송인지 아닌지 모를 정도였다. 산과 바다를 무작정 뛰어 다녔다”면서 “우리들끼리 아무런 얘기를 해도 그 공간이 재밌고 따뜻했다”고 이야기했다.

은지원 “지난 시즌보다 이번 시즌 호흡이 더 잘 맞았다. 훨씬 더 좋은 케미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자신했다.

규현은 지난 달 입소해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러나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남겼다. 규현은 “브레인으로 알려진 아이돌이라서 압박감이 있었다. 이번에는 아무 생각도 안하고 뇌를 텅텅 빈 상태로 갔다”면서 “이번에 조삐에로, 조정뱅이, 조레기 등 다양한 별명을 얻었다. 어차피 가는 마당에 몸 사라기보다 다 보여드렸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이수근,신서유기4

방송인 이수근이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영석 PD는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지만 ‘신서유기’는 유일하게 걱정 없이 같이 즐겁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서 “이번이 두 번째 촬영이라 훨씬 더 호흡도 잘 맞았다. 우리끼리 너무 재미있게 찍어 왔다. 즐겨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효정 PD는 “역대 시즌 중에서 가장 막장이다”면서 “막장이라도 ‘이렇게 기분 좋을 수 있구나’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게 찍어 왔다”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신서유기’와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 촬영을 병행했다. 연출자로 이질감이 느껴질 수도 있는 프로그램이지만 “‘신서유기’와 ‘알쓸신잡’은 그래프로 보면 양극단에 있는 프로그램이다. ‘알쓸신잡’은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지만, 제일 사랑하는 프로그램은 ‘신서유기’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별 다른 생각 없이 웃기기 위해 만들었다. 다채로운 예능은 많지만 ‘신서유기’는 클래식 같은 느낌을 주고 싶다. ‘웃으려면 신서유기 봐야지’라는 생각이 들 때까지 열심히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신서유기4’는 1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