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알쓸신잡’은 좋은 프로, ‘신서유기’는 사랑하는 프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신효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영석 PD가 ‘알쓸신잡’과 ‘신서유기’ 촬영을 비교했다.

tvN ‘신서유기4’(연출 나영석 신효정)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강호동·이수근·은지원·안재현·송민호 그리고 나영석 PD와 신효정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나영석 PD는 ‘신서유기’와 지금 맡고 있는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 촬영을 병행하는 것에 대해 “혼란스러울 정도는 아니다. ‘신서유기’ 편집실과 ‘알쓸신잡’ 편집실이 붙어있다. 그래서 이게 뭔가 싶고 당황스러울 때도 있긴 하다”면서 “그래프를 보면 양극단에 있는 프로그램이다. ‘알쓸신잡’은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지만, 제일 사랑하는 프로그램은 ‘신서유기’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마지막 말 안했으면 삐졌을 것 같다. ‘알쓸신잡’ 멤버들이 여기 오면 우리처럼 못할 것”이라고 했고, 이수근은 “지적인 걸로 섭외를 안 해서 그렇지, 강호동 선생님은 충무공 이순신 선생님에 대해서 6시간 말할 수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지옥의 묵시록’이라는 부제의 ‘신서유기4’는 시리즈 처음으로 중국이 아닌 베트남으로 떠나 눈길을 끈다. 지난 시즌 찰떡 호흡을 자랑했던 강호동·이수근·은지원·안재현·규현·송민호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저팔계 강호동, 손오공 은지원, 사오정 규현, 삼장법사 안재현 그리고 새로운 캐릭터의 피콜로와 크리링은 각각 이수근과 송민호 맡아 ‘역대급’ 웃음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13일 오후 9시 30분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