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슬리피 “로꼬, 구두로 컬래버 약속 후 전화 안 받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파워FM '컬투쇼' 슬리피 / 사진=보는 라디오 영상 캡처

SBS파워FM ‘컬투쇼’ 슬리피 / 사진=보는 라디오 영상 캡처

‘컬투쇼’에 출연한 슬리피가 로꼬와 음원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슬리피가 출연했다.

이날 슬리피는 “로꼬와 음원을 준비 중이다. 그런데 내 전화를 안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슬리피는 “구두로 약속했다. ‘알겠어요 형’이라고 했다”며 “로꼬야 어디있니? 한국에 없나보다. 부재중 보면 톡이라도 달라”고 호소했다.

청취자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로꼬가 현재 NBA 결승전을 관람하기 위해 미국에 갔다고 전했다. 이에 컬투는 “음원보다 NBA 결승전이 중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