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측 “8회, 휴먼비 회장 정체 공개…결정적 터닝포인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써클' 8회 / 사진제공=tvN

‘써클’ 8회 / 사진제공=tvN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여진구에게 다시 한 번 위기가 닥친다.

tvN ‘써클 :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유혜미·류문상·박은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 측은 13일 8회 방송을 앞두고 피투성이가 된 채 강렬한 눈빛을 내뿜고 있는 여진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진구는 처절하고 강렬하다. 얼굴은 피투성이가 됐지만, 눈빛만을 날카롭게 빛내며 압도적인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다. 여진구를 둘러싼 검은 옷을 입은 사내들의 정체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서도 형을 구하겠다는 강렬한 의지는 그 자체만으로 보는 이들을 몰입시킨다. 과연 여진구에게 닥친 위기가 무엇인지, 2017년 쌍둥이 실종사건의 전말이 밝혀지고 2037년 여진구 행방의 단서를 제공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매회 하드캐리 열연을 펼치고 있는 여진구가 다시 한 번 보여줄 깊이 있는 연기에 대한 기대감도 높인다.

‘써클’이 6회를 지나 반환점을 돌면서 진실의 문이 서서히 열리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7회 ‘파트1: 베타 프로젝트’에서 김우진은 아버지 김규철(김중기)과 한용우(송영규)가 함께 불법 실험을 감행했고, 김범균(안우연)의 실종 역시 김규철 때문에 비롯된 일일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김범균이 한용우에게 납치당했다는 결정적인 증거까지 확인했다. 김우진이 만난 한용우는 별(공승연)이 알려준 기억제어 신기술에 집착하며 광기 어린 모습으로 충격을 선사했다.

불법 실험과 한정연의 관계, 신기술의 핵심까지 모두 알게 된 김우진의 이후 행보에 더욱 관심을 쏟을 수밖에 없는 이유는 2037년 ‘파트2: 멋진 신세계’에서 김우진이 휴먼비 회장일 수 있다는 단서들이 드러나면서 적지 않은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김우진의 행보 자체가 ‘파트2’의 여러 비밀들을 풀 수 있는 단서가 될 전망. 한용우에게 충격적 비밀을 전해들은 김우진이 어떤 선택을 할지, 어떤 행보를 보일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써클’ 관계자는 “기억제어 실험의 실체와 비밀이 드러남과 동시에, 형제의 운명이 걸린 결정적인 사건과 휴먼비 회장의 정체가 13일 방송되는 8회에서 공개된다. 극의 결정적 터닝 포인트가 되는 회차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써클’ 8회는 13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